생각, 감정, 기억 등을 글로 쓰는 것은 

정서적 고통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. 


다른 사람에게는 드러내기 어려운 마음을 글로 남겨보세요.

그렇게 마음의 공간을 만들어 조금의 여유와 평온함을 찾아가시길 바랍니다.


당신의 글이 이 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공개됨을 숙지해주세요.

본인의 개인정보는 빈칸으로 두시고 비밀번호만 넣어서 글을 쓰시면 됩니다.

이 곳은 나의 마음을 글로 남길 뿐 다른 사람들의 글에 댓글을 남기지 않습니다.

 조언이나 댓글이 필요한 경우는 게시판/문의사항을 이용해주세요.


정보통신 윤리에 위반된다고 판단되거나, 개인정보 보호가 필요하다고 여겨질 땐 

운영진에 의해 비밀글로 전환하거나 삭제할 수도 있습니다.

내 마음을 비추면

2019-12-25
조회수 513

여기에 내 마음을 비추면

거울처럼 보여주나요?

..........

초라한 내 마음 가난한 내 마음 버거운 내 마음


그만 보여주세요. 아프네요.


아픈 마음 무거운 마음 슬픈 마음

왜 들여다볼수록 눈물나는 마음만 가득인건지....


연말이면.. 날이 추워지면 몸과 마음이 다 젖은 담요처럼 무겁기만 해요.

나도 도대체 가만히 있지를 못해서 이것저것 많이 움직이고 생산적인 삶을 사는 누구처럼 살고 싶은데...


빨리 봄이 오면 좋겠다. 겨울 따위 없어져버리면 좋겠다.

근데 제일 긴 계절이야...

근데 또 웃긴 건

눈이 펑펑 오는 날을 기다리고 있다는 거야.

눈오면 제길... 어떻게 나가... 투덜거리면서

깜깜한 밤... 사박사박.. 눈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지 귀를 기울여.


누구는 죽고 싶지만 떡볶이가 먹고 싶다더니

겨울 따위 없어졌으면 하지만 눈 오는 날을 기다려...

4 0
TOP